본문

황교익 백종원 혐오!? 골목시당 저격! 왜?

오늘도 백모닝이네요.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이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제작진의 편집에 날 선 비판을 제기했다고 해요. 맛 칼럼리스트인지 저격러 인지 모르겠어요.




황교익은 20일 자신의 SNS에 SBS가 만든 유튜브 채널 '스브스캐치'의 영상을 게재했다고 해요. 해당 영상 속에는 지난 3월 방송된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백종원이 국숫집 솔루션을 한 모습이 담겨있다고 해요. 


당시 국숫집 사장님은 백종원에게 '육수 대결'에서 패한 후 "결과에 승복할 수 없다"며 솔루션 받기를 거절했다고 해요. 방송 이후 국숫집 사장의 태도에 시청자 역시 공분했다고 해요.




이에 황교익은 "방송은 백종원의 우상화를 위해 그가 척척박사이고 모든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듯이 포장하였다. 여기에 더해 그가 일반 출연자를 함부로 대하여도 되는 듯한 편집을 하였다"고 적었다고 해요. 


그는 "시청자는 우상 백종원과 자신을 동일시하였고, 시청자 자신이 백종원처럼 일반 출연자에게 모욕을 주어도 된다고 여기게 되었다"고 덧붙였다고 해요. 


이어 황교익은 앞서 솔루션 받기를 거절한 충무로 국숫집의 영상을 게재했다고 해요. 가게 앞에는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는 사람들의 모습이 담겨있다고 해요. 


황교익은 "'백종원 골목식당' 출연 식당은 솔루션 덕에 장사가 잘되는 것이 아니다고 해요. 방송에 나왔으니 장사가 잘될 뿐이다"라며 "국숫집 아주머니를 보라. 넉넉한 인심이 느껴지는 순하신 분이다. 방송에서는 고집불통에.. 그랬다. 


제작진의 숨은 의도가 느껴지는가. 편집이 이렇게 무서운 것이다"라며 '골목식당' 제작진의 편집 방식에 비판했다고 해요.


그러면서 “방송은 방송이지 교육은 아니다. 방송에서 잠시 스쳐지나가는 내용에서 자신의 문제를 알아차리고 태도를 개선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교육은 따로 이루어져야 한다. 위생 등의 문제는 공적 교육 프로그램이 가동되어야 한다. ‘집중 반복 교육’이 있어야 개선할 수 있다. 식당 운영 노하우 전수도 마찬가지다. 조그만 식당을 운영하며 챙겨야 하는 것이 웬만한 기업을 운영하며 챙겨야 하는 것과 크게 다르지 않다. 장시간의 교육이 필요하다. 




한국 외식업에서 이 부분이 비어 있다. 정말 고민스러운 일이다. ‘신동엽의 신장개업’을 기억하느냐. MBC 대표 프로그램이었다. 망해가는 식당 살리기가 콘셉트다.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여러 식당을 대상으로 한다는 것은 다르다만 솔루션을 제시하고 식당 주인은 이를 따라하여 마지막에서는 크게 성공한다는 결론은 같다.


‘신장개업’에서 전문가들은 식당 운영의 노하우를 전수하였고 그 과정이 방송으로 다 나왔다. 당시에 가장 인기 있는 방송이었다. 그러고 10년 가량 지났다. ‘신장개업’ 이후 바뀐 것은 없다. 아무도 더 이상 ‘신장개업’을 머리에 떠올리지도 않는다. ‘골목식당’도 다르지 않을 것이다. 방송은 방송이다. 교육이 아니다”고 이야기했다고 해요. 


물론 골목식당이 예능이지 교육프로그램은 아니구요. 예능에 적당한 교육과 팁을 전달하면서 하나의 스토리를 만드는거 같은데. 너무 진지하게 보시는듯 해요.


황교익은 “한국 식당들 문제 많다. 위생, 맛, 서비스, 인테리어 등등 내 눈에도 거슬리는 것이 한두 가지가 아니다. 나도 늘 툴툴 거린다. 소비자들도 나와 크게 다르지 않을 것이다. 요즘은 모두 외국 여행을 하다 보니 한국 식당들의 문제가 더 뚜렷하게 보인다. 


한국 식당들이 왜 이 모양인지는 내가 이미 여러 차례 다룬 적이 있고 긴 이야기이니 나중에 하기로 하고, 이를 어떻게 해결할 수 있는가를 집중해 논의하는 것이 바를 것이다. ‘골목식당’이 한국 식당들의 여러 문제를 해결하는 데 도움을 줄 것이라는 분들이 많다. 


방송을 보고 식당 주인들이 배울 것이라는 생각일 거다. 나도 그랬으면 좋겠다. 특히 위생. 백종원이 위생 문제를 칼같이 지적하는 것에 나도 박수 쳤다. 식당 운영에서 기본 중의 기본이기 때문이다. 그는 원가며 서비스며 맛이며 두루 지적한다. 그런다고 과연 한국 식당주 여러분이 방송에서 이를 배우고 따라할까”라고 반문했다고 해요.




배울지 말지는 개개인 의지고 노력이지요. 이 방송이 교육방송도 아니고 보고 무조건 배워야 한다는 의무가 있는것도 아닌데요. 배울 사람들은 다 알아서 잘 배우는데. 너무 오지랖넓은 걱정 아닌가 싶어요.


황교익은 "한 사람을 우상으로 만들기 위해 그 상대를 '욕먹어도 되는 사람'으로 편집하는 일은 더 이상은 하지 말기 바란다. 시청자에게 혐오를 부추기지 말기 바란다"라고 지적했다고 해요. 


앞서 황교익은 '백종원의 골목식당' 막걸리 테스트와 백종원의 레시피 등을 백종원을 저격해왔는데요. 이에 대해 백종원이 한 매체를 통해 "황교익은 내가 한때 존경했던 분"이라며 "그러나 지금은 아니다. 그 펜대의 방향이 내게 올 줄은 상상도 못 했다"고 입장을 밝혔다고 해요. 


그러자 그는 "토를 단다"라며 "평론가는 개인을 대상으로 글을 쓰는 사람이 아니다. 나는 백종원 개인에 대해 관심이 없다. 백종원 방송과 백종원 팬덤 현상에 대해 말할 뿐"이라고 입장을 밝혔다고 해요.



예능은 예능일뿐. 황교익 씨가 왜이렇게 집착하는지 잘 모르겠지만. 분명 보고 배울점은 있는 부분이고. 방송 악마의 편집 하루 이틀인가요? 방송하시는분이 방송도 모르시나. 거를건 거르고 받아드릴건 받아드리는 기본적인 자세는 다들 가지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