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등촌동 살인사건 피의자 신상 공개 정리

‘등촌동 살인사건’ 피해자의 딸들이 가해자인 부친의 신상을 공개했다고 해요. 살인자 김씨는 지난 10월 22일 새백 4시 45분께 등촌동 한 아파트 주차장에서 전 부인 A(47) 씨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해 사회적으로 공분을 샀어요.




2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등촌동 살인사건 피해자의 딸입니다. 살인자인 아빠 신상공개합니다’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올라왔는데요.  




게시글에는 가해자의 사진 2장과 실명이 공개됐다고 해요. 이와 함께 게시자는 “살인자인 아빠의 신상을 공개하려 한다. 이 잔인한 살인자가 다시는 사회에 나오지 못하도록, 우리 가족에게 해를 끼치지 못하도록 멀리 퍼뜨려달라”고 했어요. 




그리고  “오늘은 어머니가 돌아가신 날로부터 60일이 되는 날이다. 우리 가족은 아직도 그 날을 잊지 못한다. 살인자는 돌아가신 엄마와 우리 가족 중 누구를 죽일까 목숨을 가지고 저울질을 했다고 하더라. 또 한번 우리 가족은 불안에 떨고 있다”고 호소했다고 해요.




그러면서 “지금까지 많은 분들이 청와대 국민청원에 동참을 해주셨고 일면식도 없는 저희에게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거리에서 많은 분이 서명 운동에 참여해주셨다”면서 “지금까지 많은 분의 격려와 위로가 저희에게 많은 힘이 되었다, 감사하다”고 전했다고 해요. 




검찰은 21일(오늘) 오전 열린 결심 공판에서 전 부인을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모 씨(49)에 대해 무기징역을 구형했다고 해요. 이날 딸 김모 씨(22)는 검찰 측 증인으로 법정에 출석해 "한때 아빠라고 불렀지만 이젠 엄마를 돌아올 수 없는 저 세상으로 보내고 남은 가족에게 씻을 수 없는 고통을 안겨준 저 살인자에게 법정 최고형인 사형을 내려달라"고 했다고 해요.




구형은 아무 의미 없는거 아닌가요? 실형으로 어떤 결과가 나올지. 최소 무기징역은 가야하는거 아닌가 싶습니다. 저런 사람이 또 사회로 나오면 과연, 복무기간동안 반성을 하고 뉘우친다고 볼 수 있을까요? 설령, 반성하는 자세로 감형을 받고 나온다고 해도... 불안해서 어디 돌아다닐 수 있을까요? 오히려 사회에 대한 반감과 배신감이 더 커져서 불특정 대상으로 살인사건을 저지를 수도 있을거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부디 가족과, 사회를 위해서 올바른 법원의 판정이 있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김씨에 대한 1심 선고는 내년 1월25일로 예정됐다고 해요. 제발 정의는 살아 있기를 바래봅니다.


**여성의 절반은 가족,연인 손에 죽는다?


'등촌동 살인사건'이 불거지면서 유엔 마약범죄사무소(UNODC)가 지난달 25일(현지시간) ‘여성폭력 근절을 위한 유엔 국제기념일’을 맞아 펴낸 ‘2018 여성의 젠더 기반 살해에 관한 보고서’ 내용이 눈길을 끌고 있는데요.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전세계에서 살해당한 여성 8만7000명 가운데 58%인 5만명가량은 가정폭력·데이트폭력의 희생자였다고 해요. 이 가운데 3만명은 연인이나 배우자에 의해, 2만명은 기타 가족 구성원에 의해 죽임을 당했다고 해요.




살인사건 피해율 자체는 남성(80%)이 여성(20%)보다 많았으나, 연인이나 배우자, 혹은 기타 가족 구성원에 의해 살해당한 경우는 여성이 64%, 남성이 36%로 훨씬 높았다고 해요. 가해자가 연인이나 배우자인 경우 여성 피해율은 82%까지 올랐다고 해요. 


연인이나 배우자, 가족에게 살해된 여성이 가장 많은 나라는 아시아(2만명)라고 해요. 그 다음으로 아프리카(1만9000명), 아메리카(8000명), 유럽(3000명), 오세아니아(300명) 등이 뒤를 이었다고 해요. 




보고서는 이런 종류의 살인은 우발적인 행동이 아닌 '젠더폭력이 누적된 결과'라고 분석하고 있는데요. 가정폭력 피해자들의 신고 비율이 낮다는 점을 감안하면 실제 사망자 수는 더 많을 수도 있다고 예상했다고 해요.


이런 주제는 우리나라에서 상당히 민감한데.. 세계적으로도 민감할까요? 아무튼 이런 최악읩 범죄는 없어졌으면 좋겠습니다.

댓글